해인동양철학원
홈 > 고객센터 > 해인글
해인글

●사주★작명★개명★용인사주★동백작명★칼슘 섭취 이점●

海印導師 1 2,296 2019.07.22 12:10

東醫寶鑑 韓醫書에 기록하여 인용하기를, 인체는 음양오행 이론상 <金木水火土>를 이렇게 비유한다. 즉, 金은 팔과 다리와 뼈와 피부와 大腸이요, 木은 신경과 근육과 머리와 肝膽이요, 水는 손발과 방광과 腎臟이요, 火는 기혈과 心臟과 눈과 혈관이요, 토는 허리와 胃와 小腸과 下丹田과 中心部 骨盤(허리뼈와 등골뼈에 붙어 배 속의 장기를 감싸고 보호하는 뼈)이다.


그중에 金의 기운이 강한 사람은 뼈가 강하다고 말한다. 海印導師는 사주 상 金火土로 뭉친 뼈가 원초적으로 강하셨던 生母의 恩惠로 강한 뼈를 물려받았다. 물론, 본인 사주도 거의 水火土金木 순서로 相生하면서 뭉쳐져 있다. 소싯적(초등학교 5~6년과 중학교 1~3년)에 대운과 세운이 동시에 불운한 연고로 인하여, 早失 父와 함께 가산의 몰락과 치명적인 사고로 인한 重傷을 당한 후, 평생에 걸쳐서 강건한 신체를 회복하고자 최선을 다하면서 부단하게 노력했다. 그래서 20세 이전부터 그 과정에서 뼈를 강하게 해야만, 모든 것이 강해진다는 사실을 첫 무술 사부님 <張八鳳> 大師님이 가르쳐주시어 배워서 알고 난 후, 현재까지 칼슘을 부지런하게 복용하여왔다. 그런데 현재 시점에서 海印導師 중고등학교 동기생 kj 3021은 이미 늦어도 많이 늦었다.


왜냐하면, 인간의 생체인 뼈가 칼슘을 축적하는 최대의 한계 나이가 바로 33세이기 때문이다. 인간 생체는 약 34세부터는 칼슘을 하루에 표준량 이상 왕창 복용하거나 식품으로 섭취할지라도, 그 성분이 체내 뼈에 축적되는 것이 아니라, 바로 소변 등으로 빠져나가 버리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해서 무리하게 고용량의 칼슘 약제를 지속적으로 과량 복용하면, 부작용으로 신장에 결석이 생기가 된다는 사실이다. 그래도 강건한 장수를 하려면, 지금부터라도 최소한 일일 최대 복용량을 초과하지 않는 칼슘제재(단일성분)를 복용해준다면, 나쁠 것이 없지 싶다(이것~~칼슘 제조 제약회사를 妻家로 둬야만 말이 되는데~~~ㅇㅎㅎㅎ~~~)


피부와 뼈가 같을진대, 인간 <물주머니>를 구성하는 핵심성분인 그 표면을 <강력탄소섬유 물질>로 구성하여, 쉽사리 터지지 않고, 원형 모습을 잘 보존(강건한 장수)하려면, 바로 지금부터라도 뼈를 강하게 해야 한다는 <핵심 내용>을 상기와 같이 빙빙 돌려서(왜냐하면, 직설적으로 말하면, 천하 인민을 위한 大國的이고 大乘的인 견해를 가진 講說者 海印導師의 眞心과 善意를 잘 모르고, 오히려 험담과 辱을 하는 얕은 인간의 얄팍한 특징을 고려함) 天下의 중생과 그 中, 블로거 친구와 본원 홈 페이지를 방문하시는 고객님에게 <弘益人間> 개념으로 솔직하게 말씀 드린다.  끝.


海印導師. 기록하다.

d9cca059f87591efd24e02a4a70b31c4_1563764731_8133.jpg
d9cca059f87591efd24e02a4a70b31c4_1563764767_2543.jpg
d9cca059f87591efd24e02a4a70b31c4_1563764844_1903.jpg
d9cca059f87591efd24e02a4a70b31c4_1563764877_8205.jpg
d9cca059f87591efd24e02a4a70b31c4_1563764909_0703.jpg 


, , , , , , , ,

Comments

海印導師 2019.07.22 12:20
일반적으로 보통 사람은 굳이 칼슘제재를 일부러 복용하지 않아도 된다. 즉, 일반적으로 굳이 칼슘 제재를 먹지 않아도 강건할 수 있다란 소리다. 즉, 식품으로 칼슘을 많이 섭취하려면, 멸치와 오뎅 등을 항상 많이 먹으면 충분하다. 그렇다고 해서~~~단, 過猶不及인자라, 부러진 뼈가 잘 붙는다는 속설이 있는 아니 한약방에서 말하는 <홍화씨>를 굳이 데려서 먹지 않아도 된다는 말씀을 드린다.~~~ㅎ~~~

海印導師. 배상.